'세계 장애인의 날'..서경덕, 장애인들과 독립운동 유적지 탐방

오종준 기자 | 기사입력 2019/12/03 [09:53]

'세계 장애인의 날'..서경덕, 장애인들과 독립운동 유적지 탐방

오종준 기자 | 입력 : 2019/12/03 [09:53]

▲ 마로니에 공원에 위치한 김상옥 동상 앞에서 기념 촬영한 서경덕 교수와 장애인들



12월 3일 '세계 장애인의 날'을 맞아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장애인들과 함께 서울에 위치한 독립운동 유적지 탐방을 펼친다고 밝혔다.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기념하여 기획된 이번 행사는 GKL사회공헌재단의 후원으로 동방사회복지회에서 운영하는 '서대문해벗누리' 소속 장애인 40여 명이 함께 동참했다.


이번 행사에 재능기부로 참여하는 서 교수는 "3.1운동 100주년 등 역사적인 한 해를 마무리하며 장애인들과 함께 역사탐방을 하게 되어 기쁘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혜화동에 있는 김상옥 동상을 시작으로 서울역 앞 강우규 동상, 명동의 이회영 동상 및 나석주 동상 등을 둘러보며 독립운동가들의 삶을 기리는 하루가 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오늘 역사투어를 끝으로 서 교수는 지난 1년간 상하이, 충칭, 하얼빈, 인천, 목포, 군산 등 국내외 도시 20여 곳을 약 1천명과 함께 독립운동 유적지를 탐방했다.


이에 대해 그는 "국내외 독립운동 유적지 보존 상황이 다 좋은 것은 아니다. 하지만 우리가 지켜나갈 수 있는 가장 중요한 방법은 꾸준한 관심과 방문이 제일 중요하다"고 전했다.


한편 서 교수는 올해 탐방한 국내외 독립운동 유적지들을 묶어 내년에 책을 출간할 예정이며, '국내외 독립운동 유적지 탐방 캠페인' 시즌2를 내년 2월부터 시작할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