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강점기 대구경북지역 비행기 헌납식 관련 사료 3점 발굴돼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1/08 [15:14]

일제강점기 대구경북지역 비행기 헌납식 관련 사료 3점 발굴돼

추광규 기자 | 입력 : 2020/01/08 [15:14]

▲ 1937년 11월 13일 토요일 오후 2시 대구비행장에서 진행된 비행기 헌납식에 동원된 여학생과 도민들이 불렀던 ‘경북호 헌납식의 노래’의 가사가 적힌 유인물  © 대구경북근현대연구소



일제강점기 당시 대구부 대구비행장에서 열린 대구경북지역 비행기 헌납식 관련 사료 3점이 발굴됐다.

 

발굴된 사료는 1937년 11월 13일 토요일 오후 2시 대구비행장에서 진행된 보국 제137호, 제138호 헌납식의 행사를 알리는 해군대신(海軍大臣) 요나이 미쓰마사(米內光政)의 명의로 발송된 안내장과 당일 헌납식 행사를 구체적으로 소개한 식순표이다.

 

또한 비행기 헌납식에 동원된 여학생과 도민들이 불렀던 ‘경북호 헌납식의 노래’의 가사가 적힌 유인물이다.

 

▲ 1937년 11월 13일 토요일 오후 2시 대구비행장에서 진행된 헌납식 행사를 구체적으로 소개한 식순표. ©대구경북근현대연구소

 

 

대구경북근현대연구소(소장 강철민)는 8일 이 같은 사료 3점 발굴 소식을 전하면서 자료를 공개했다.

 

강철민 소장은 이와 관련 “당시 일제는 중일전쟁 발발로 식민지 조선에서 대대적인 비행기 헌납 운동을 펼쳤으며 1937년 8월 5일 오전 10시부터 경북도청에서 진행된 시국간담회의에서 비행기 경북호를 헌납키로 만장일치 가결한 이후, 경북 지역에서도 대대적인 비행기 헌납 운동을 강요하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사료들 또한 당시 그것이 배경이 되어 제작된 것”이라면서 “육군 비행기를 애국기(愛國機), 해군 비행기를 보국기(報國機)라 불렀는데, 경북에서는 1937년 11월 13일에 보국기 2대, 12월 12일에는 애국기 2대를 일제 군부 당국에 헌납하였다”고 밝혔다.

 

▲ 1937년 11월 13일 토요일 오후 2시 대구비행장에서 진행된 보국 제137호, 제138호 헌납식의 행사를 알리는 해군대신(海軍大臣) 요나이 미쓰마사(米內光政)의 명의로 발송된 안내장  © 대구경북근현대연구소

 

 

강철민 소장은 이같이 밝힌 후 “대구교육박물관에 전시되어 있는 일제강점기 ‘여학생 일기’에 1937년 당일 비행기 헌납 행사가 진행되고, 여학생들이 헌납식 노래를 부르기 위해 동원된 사실이 나오는데, 이번에 발굴된 사료가 당시 행사 안내장과 식순표, 노래가사 유인물이라며 다시는 이 땅에 이러한 아픈 역사가 되풀이 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