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인력에 특수전문 장비를 더하니 감영병 예방 기대효과 상승

임병진 기자 | 기사입력 2020/01/28 [14:09]

전문인력에 특수전문 장비를 더하니 감영병 예방 기대효과 상승

임병진 기자 | 입력 : 2020/01/28 [14:09]

 

 ⓒ 임병진 기자

 

 

지역사회의 건강한 보건의료 생태계 조성을 통한 국민건강증진 등을 목적으로 인천광역시 보건환경연구원과 인하대병원이 지난 1월 22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감염병분야에 대한 민․관 상호협력체계를 구축하여 지역사회의 공중보건위기 상황 발생 시 협력 대응하고, 연구 및 의료시설의 상호이용과 연구활동을 지원하며, 감염병분야 전문인력의 교육․견학․연구 참여 등 인적교류를 적극 지원한다는 것.

 

특히 이번 협약이 의미를 지니는 것는 현재 우한 폐렴이 심각하게 다가와 있는 상황에서 양 기관은 특성상 전문인력을 포함하여, 고비용․특수전문 장비 및 시설을 보유하고 있어 해당 인프라를 공동 활용함으로써 발생하는 상승효과가 기대되기 때문이다.

 

실제 이들 두 기관은 우한 폐렴과 관련 감염자 유입 대비 및 지역사회 전파예방을 위해 경계태세를 강화하고 설 연휴 비상방역근무체계 가동 및 24시간 비상대응체계를 유지하며 협력 대응하고 있다.

 

권문주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시민의 건강한 삶 보장을 위해 지역사회 보건의료분야 협력이 절실히 필요하기에, 인하대병원의 활발한 공공의료 참여에 감사를 표하며 앞으로도 양기관의 상호협력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