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강 노랑 분홍 장미 가득찬 '꽃마차' 알고보니 '슬픈 사연'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 기사입력 2020/02/14 [22:00]

빨강 노랑 분홍 장미 가득찬 '꽃마차' 알고보니 '슬픈 사연'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 입력 : 2020/02/14 [22:00]



‘발렌타인데이’는 사랑하는 연인에게 달콤한 초콜릿을 선물하는 날이다. 하지만 14일 달콤한 초콜릿 대신 고양시 시청 현관 앞에는 빨강, 노랑, 분홍 장미가 가득 실린 꽃마차가 등장했다. 발렌타인데이 선물로 초콜릿 대신 꽃 선물하기를 권하는 이벤트 행사다.

 

고양시가 이 같은 이벤트를 펼친 것은 코로나19로 1년중 가장 꽃성수기인 각급 학교 졸업식이 실종되면서 극심하게 침체된 화훼 농가를 살리기 위해서였다.

 

시는 이날 시청과 3개 구청, 농업기술센터 등에 꽃 판매대를 설치해 ‘초콜릿 대신 꽃 선물을...’이라는 문구의 플래카드를 내 걸고, 캠페인 어깨띠를 두른 직원들이 직접 시민들과 만나 꽃 선물하기를 권했다.

 

캠페인은 다음달 14일 화이트데이까지 계속될 예정이다. 또 시청에서는 오후 6시 30분까지 꽃 판매대도 운영한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이번 꽃 선물 권유 운동이 행사성 캠페인에 그칠 것이 아니라 개인 생일선물 · 단체 행사 등 일상생활에서도 꽃 소비를 촉진할 수 있는 화훼농가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캠페인으로 운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