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최접경 고양시, 기초지자체 최초 대북지원사업자 지정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 기사입력 2020/03/22 [12:58]

北 최접경 고양시, 기초지자체 최초 대북지원사업자 지정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 입력 : 2020/03/22 [12:58]

 

 

북미 회담이 결렬되면서 남북관계도 수평관계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고양시가 지자체 최초로 대북지원사업자로 지정됨에 따라 독자적인 남북교류협력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됐다.

 

고양시가 지난 19일 밝힌바에 따르면  지금까지는 서울, 경기, 인천, 충남 등 광역자치단체 일부만 대북지원사업자로 지정받아 기초지자체는 남북교류협력사업을 진행하려면 반드시 민간단체를 통해야만 했다.

 

하지만, 앞으로는 직접 사업 추진이 가능해짐에 따라 시가 추진하고 있는 대북사업이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시는 얼어붙은 남북관계 속에서도 △남북협력기금 80억원 적립, △북한 아동기관 영양식 및 필요물자 지원, △자전거 평화대장정 등 스포츠·문화교류 추진, △대형병원 의료 인프라를 활용한 남북보건의료협력 기반 구축 등 기초지자체로서는 드물게 남북교류협력사업 발굴을 선도하며 구체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고양시는 지금까지 최접경 지역에 위치한 지자체로서 사명감을 갖고 남북교류협력사업을 추진해 왔으며, 이번 대북지원사업자 지정을 계기로 남북협력을 향한 보다 혁신적이고 새로운 시도를 끊임없이 이어나갈 것”이라고 강한 의지를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