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 긴급재정지원 통크게 1인당 15만원 지급한다

이희정 기자 | 기사입력 2020/03/26 [14:54]

'이천시' 긴급재정지원 통크게 1인당 15만원 지급한다

이희정 기자 | 입력 : 2020/03/26 [14:54]

[취재 인터넷언론인연대  시빌포스트 이희정 기자   편집  임병진 기자]

 

 

 

코로나19 사태가 계속되면서 서민경제가 크게 흔들리고 있다. 이 때문에 긴급가계소득 지원으로 위기를 이겨내야 한다는 목소리에 힘이 실린다.

 

이천시는 26일 이천시 모든 시민에게 15만원씩 긴급재정지원을 하기로 결정했다.

 

이천시는 경기도 긴급재난기금 10만 원과 이천시 재난기금을 포함 1인당 총 25만 원씩 지원을 받으며 4인 가족 기준으로 총 100만 원을 지급받을 수 있다.

 

이날 긴급재난기금 지금 관련 기자회견에서 엄태준 이천시장은 "IMF때보다 더 심각하게 느껴지고 있다."며 "코로나19로 인한 지역경제 위기극복을 위한 긴급재정지원이 꼭 필요하다. 우리 이천시에서는 모든 이천시민에게 1인당 15만원씩 이천지역경제 위기극복을 위한 긴급재정지원을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엄 시장은 "경기도에서 모든 도민에게 1인당 10만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했다"며 "이천시민에게 지급하는 재정지원 금액의 합계는 1인당 25만원이므로 3인가구에는 75만원, 4인가구에는 100만원이 지급 된다"고 알렸다.

 

이어 "영세상공인과 취약계층은 중앙정부에서 지원하는 재정지원과는 별도로 경기도와 이천시에서 지급하는 재정지원금을 받게 된다"며 중복수령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지급, 사용방식에는 "지역화폐로 지급할 것이며, 3개월 내에 사용하는 것을 전제로 하고, 3개월이 지나면 사용할 수 없는 방식이다"며 "재원마련은 100% 순세계잉여금을 활용할 것이다. 이천시의회에 설명을 드리고 협조를 요청한 바, 이천시의회에서 의원발의 형식으로 원포인트 조례제정 협의까지 마쳤다"고 밝혔다.

 

끝으로 엄 시장은 정세균 총리와 홍헌표 이천시의회 의장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