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북 조치보류-남 인내'..."평화 협력 새 토대 될 것”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6/24 [13:20]

이재명 '북 조치보류-남 인내'..."평화 협력 새 토대 될 것”

추광규 기자 | 입력 : 2020/06/24 [13:20]

▲ 김정은 위원장 자료사진

 

 

북측 김정은 위원장이 24일 대남 군사행동계획을 전격 보류한 가운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한반도 역사의 주체는 남과 북..북측의 조치보류와 남측의 인내가 평화 협력의 새 토대가 될 것”이라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북측이 대남 군사조치를 보류하기로 했다”면서 “환영합니다. 대적공세를 취하겠다고 공언한 북측으로서도 보류결정을 하는 것이 쉽지 않았을 것이라고 짐작합니다”고 말했다.

 

이어 “진정한 안보는 평화를 정착시키는 것”이라면서 “남북관계 악화는 결국 남과 북 모두의 손실로 귀결된다. 감정적 대응을 선택하는 것은 쉽지만 그 결과는 녹록치 않다. 어렵게 쌓아온 신뢰를 무너뜨리고 역사를 수십 년 전으로 되돌리게 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계속해서 “평화를 만들고 지키는 과정은 인내를 요한다”면서 “문재인 대통령님과 청와대는 취임이후 줄곧 한반도 평화를 위해 노력해왔고 지금도 최고의 인내심을 발휘하고 있다. 이 점은 미국의 강경파 볼턴의 자서전에서도 잘 드러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최근 남북관계 악화를 빌미로 가해지는 반평화 공세에도 잘 견디고 있다”면서 “터무니없는 주한미군 방위비 인상요구에 일방적으로 끌려가지 않는 모습은 칭찬받아 마땅하다”고 평가했다.

 

이어 “문재인정부의 평화에 대한 노력과 인내심에 경의를 표한다”면서 “한반도의 운명은 한반도의 남과 북이 스스로 결정해야 한다. 외세와 강대국에 휘둘려온 비극의 역사를 끝내고 우리 손으로 우리의 역사를 만들어 가는 것, 그것이 우리에게 주어진 과제”라고 강조했다.

 

계속해 “상대가 부족하고 섭섭한 게 있다면 대화하고 만나서 풀어야 한다”면서 “한민족으로 상호의존적일 수 밖에 없는 남북이 대립과 갈등, 파국으로 치닫는 것은 우리 모두를 절망케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신뢰는 약속을 지키는 것에서 출발한다”면서 “우리부터 무슨 수를 써서라도 약속을 지켜나가야 한다. 국회는 가장 빠른 시기에 4.27판문점선언을 비준하고 대북전단금지법을 입법해야 하며, 합의에 반하는 대북전단을 철저히 통제하고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평화를 염원하는 국민을 믿고 용기를 내 부당한 압박을 이겨내며 지금까지 걸어왔던 길을 뚜벅뚜벅 걸어가다보면 언젠가는 우리 모두가 꿈꾸던 자주적 평화통일국가에 도달해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북측은 김정은 위원장의 이 같은 지시에 따라 최전방 지역에 재설치한 대남 확성기 방송 시설 일부를 도로 철거하는 움직임을 보이면서 최고조로 치솟던 긴장관계는 숨고르기에 들어간 양상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