法,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 코로나방역 방해로 구속영장 발부

강종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8/01 [01:54]

法,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 코로나방역 방해로 구속영장 발부

강종호 기자 | 입력 : 2020/08/01 [01:54]

법원이 신천지 이만희(89) 총회장에게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 총회장에게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활동을 방해한 혐의가 인정된다고 법원이 본 것이다.

 

앞서 검찰에 의해 영장이 청구된 이 총회장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는 31일 수원지법에서 실시되었다. 그리고 영장을 심사한 수원지법은 정부의 코로나19 방역활동을 방해한 혐의를 받는 이만희(89)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총회장에 대해 1일 새벽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이 코로나19 확산에 대해 대국민 사과 후 큰절을 하고 있다.     ©신문고뉴스

 

이 총회장은 지난 2월, 신천지 간부들과 공모해 방역당국에 신도 명단과 집회 장소를 축소해 보고해 감염병예방법을 위반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이날 이명철 수원지법 영장전담판사는 "범죄사실에 대해 일부 다툼의 여지가 있지만 일정부분 혐의가 소명됐다"면서 "수사 과정에서 조직적으로 증거를 인멸한 정황이 발견되며, 종교단체 내 피의자 지위 등에 비춰볼 향후 추가적인 증거 인멸의 염려를 배제하기 어렵다"고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또한 이 총회장에 대해 "비록 고령에다 지병도 있지만 수감생활이 현저히 곤란할 정도라고 보이지는 않는다"고 덧붙여, 구속 의지를 더욱 분명히 했다.

 

이는 지난 8일, 이 총회장과 비슷한 혐의를 받는 신천지 간부 3명에 대해선 구속영장이 발부된 바 있으르므로 법의 평등을 적용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이 총회장과 이 간부들은 앞으로 재판에서 감염병예방법 위반에 대해 검찰과 유무죄를 첨예하게 다툴 것 같다.

 

한편 이 총회장은 감염병예방법 위반혐의 외에도 신천지 연수원 평화의 궁전 신축 중 50억여 원의 교회 자금을 가져다 쓰는 등 56억 원을 횡령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를 받고 있다. 여기에 최근 자신의 부인 명의로 38억 원을 빼돌린 점도 드러났다. 물론 이에 대해 이 총회장은 신도들이 용돈으로 준 돈을 모아둔 자신의 개인 돈이므로 횡령이 아니라고 부인하는 중이다.

 

하지만 검찰은 이런 혐의 외에도 지난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지방자치단체의 승인없이 해당 지자체의 공공시설(종합체육관, 운동장) 등에서 종교행사를 연 혐의도 적용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