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다선예술인협회-오늘의 詩] 다선 김승호 시인 '대추를 털며'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 기사입력 2020/10/15 [12:17]

[한국다선예술인협회-오늘의 詩] 다선 김승호 시인 '대추를 털며'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 입력 : 2020/10/15 [12:17]



 

대추를 털며

                   다선 김승호

 

 

 올 해도 어김없이
 대추를 텁니다

 

 긴 장대 툭툭치면
 토도동 아우성 처럼
 떨어지는 소리가

 속마음 모른 채


 왜냐고 묻는
 철없는 자식의
 외침같아

 그것이 아니라고


 표현 못 한 말들이
 겹겹이 쌓인 미움되어
 마음가지로 뻗고

 

 돌아 올 줄 모르는

 기다림에
 한 그루 대추나무를 심고

 

 톡톡톡 대추를 털 때면

 아들의 나이도 손꼽아 보았으리

 

 헤아리지 못 해

 이해하지 못 해
 등만 보이며 산 세월

 

 아직도 다 이해 못 한
 애증의 눈물 참으며
 톡톡톡 대추를 털면

 

 보이지 못 한 그 사랑
 이해 해 보겠노란 마음
 까치밥으로 남긴다.

 

 

 

 

 

 

 

 

프로필 : 다선 (多 많을 다,宣 베풀 선) 김승호 시인,수필가
*한국문인협회 회원
*국제PEN클럽 한국본부 회원
*(사)한국다선문인협회 회장
*다선문학 발행인
*청암문학 자문위원
*신문고뉴스 수도권 취재본부장
*한국문학신문 수도권본부장
*개인시집: 꽃 시인의 희망 사랑이야기 및 문예지 다수 공저
*2019한국환경법률신문사 문학대상, 천등문학본상 및 문학관련 표창 다수
*고양시 청소년멘토 강사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사업회 인증기관 단체장
*2020한국현대문화포럼 문학상 본상
*http://cafe.daum.net/dasun33821 다음카페 운영중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