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오스 야구 대표팀 코치 '안성준' 파이팅!

이만수 전 SK감독 | 기사입력 2020/11/20 [18:03]

라오스 야구 대표팀 코치 '안성준' 파이팅!

이만수 전 SK감독 | 입력 : 2020/11/20 [18:03]

   

 

안성준코치가 19일 오후 비행기 편을 이용해 라오스로 들어갔다. 지난 10개월 동안 라오스에서 제인내대표 혼자서 많은 선수들을 지도하고 있어 늘 마음이 무거웠는데 이날 안 코치가 라오스로 들어가게 되어 이전보다 훈련을 나누어서 할 수 있을 것 같다.

 

현재 라오스에 야구하는 선수들이 무려 150명이 거의 매일 훈련한다. 라오스 야구 대표팀 선수들이 훈련 중 잦은 부상이 발생하고 있다. 전문 트레이너의 필요성 때문에 안성준 코치가 들어가게 되었다. 앞으로 좀더 체계적인 트레이닝과 부상 방지에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

 

안 코치는 야구 행정가의 꿈을 늘 가슴에 품고 살았었다. 안 코치는 지난 2년 동안 라오스 야구대표팀에서 행정, 훈련보조, 선수단 매니저 역할 등 다양한 경험을 했다. 그 후 선수들에게 도움을 주고자 한국으로 귀국해 CES KOREA ( 대한운동교정협회 )와 국제자격증 과정을 이수하고 정식 트레이너가 됐다.

 

안 코치는 헐크파운데이션에서 자체적으로 파견하는 세 번째 지도자이다. 그는 이날 라오스로 건너가 본격적인 트레이너 코치 활동을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