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윤석열과 회동 뒤 "윤 후보가 이준석 만나러 제주 간다더라"

강종호 기자 | 기사입력 2021/12/03 [01:02]

홍준표, 윤석열과 회동 뒤 "윤 후보가 이준석 만나러 제주 간다더라"

강종호 기자 | 입력 : 2021/12/03 [01:02]

[신문고뉴스] 강종호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이준선 대표의 평행선을 달리는 줄다리기가 윤 후보의 제주 방문 결정으로 마무리될 수 있을지 관심이다.

 

국민의힘 후보경선에서 맞붙었던 홍준표 의원은 일 윤석열 후보와 서울 모처에서 비공개 만찬을 가진 뒤 "윤 후보가 이준석 대표를 만나러 3일 제주를 간다고 한다"고 전했다.

 

▲ 홍준표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지금인 이 게시물이 삭제된 상태다.    

 

이날 두 사람의 만남은 그러나 알려진대로 독대가 아니었고, 따라서 두 사람이 대선에서 서로 협력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그리고 두 사람은 홍 의원의 검찰 선배가 동석한 자리에서 3시간 넘게 이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홍 의원은 만찬 후 자신의 페니스북에 올린 글에서 "윤석열 후보께서 선배 검사 출신과 식사하는 자리에 와서 세 시간 정도 듣기만 했다"고 썼다. 그리고 윤 후보가 제주에 간다는 소식을 전함과 동시에 "아직 시간이 많으니 이재명 후보가 하는 대로 선대위 구성을 새롭게 다시 해보라고 조언만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윤 후보가 제주도로 이 대표를 만나러 가는 것으로 전해지고는 있으나 실제 두 사람이 회동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즉 이준석 대표는 당분간 윤석열 후보와 만나지 않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기 때문이다.

 

한편 홍 의원은 3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 후보와의 만남과 관련해 게시물을 올렸다가 곧바로 삭제했다. 홍 의원과 윤 후보의 만남은 지난달 5일 마지막 경선 후 27일 만이다.

 

윤 후보는 이 자리에서 오는 6일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을 앞두고 인선 난항과 이준석 대표와의 갈등 상황 등을 거론하며 홍 의원에게 '도와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