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가올 북극시대, 새로운 협력 모색…‘2021 북극협력주간’

해수부·외교부, 북극활동 성과 공유…‘2050 북극 활동 전략’ 소개도

김은경 기자 | 기사입력 2021/12/06 [21:28]

다가올 북극시대, 새로운 협력 모색…‘2021 북극협력주간’

해수부·외교부, 북극활동 성과 공유…‘2050 북극 활동 전략’ 소개도

김은경 기자 | 입력 : 2021/12/06 [21:28]

국내외 전문가들이 모여 북극 관련 정책·과학·산업·문화 등을 종합적으로 논의하고, 우리나라의 북극활동 성과 홍보와 북극권 국가와의 협력을 모색하는 자리가 펼쳐진다.

 

해양수산부와 외교부는 6일부터 10일까지 5일간 부산에서 ‘2021 북극협력주간(Arctic Partnership Week 2021)’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북극협력주간은 국내외 전문가가 모여 북극 관련 정책과 과학·산업·문화 등을 종합적으로 논의하는 자리로, 해수부와 외교부는 지난 2016년부터 북극권 국가와 협력을 확대하기 위해 북극협력주간을 매년 개최하고 있다.

 

▲ 2021 북극협력주간 행사 포스터. (자료=해양수산부)  ©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현장 참여 인원을 50명으로 최소화하며, 온라인 실시간 중계(www.apw-korea.or.kr)를 통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올해로 6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새로운 북극협력 2050(The New Arctic Cooperation 2050)’을 주제로 개최되며, ▲6일 개막식 ▲7일 정책의 날 ▲8일 과학기술의 날 ▲9일 해운의 날 ▲10일 시민의 날 등 분야별 현안을 논의한다.

 

개막식 행사에는 문성혁 해수부 장관과 박종수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위원장, 홍영기 외교부 북극협력대표 등이 참석하며, 특히 문 장관은 개회사를 통해 지난달 30일 국무회의에 보고된 ‘2050 북극 활동 전략’을 소개할 예정이다.

 

‘2050 북극 활동 전략’은 ‘극지활동 진흥법’ 제정·시행과 차세대 쇄빙연구선 건조 추진 등 성숙한 국내 여건을 기반으로 2050년까지 북극 거버넌스 선도 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비전과 이를 실현하기 위한 4대 전략을 담고 있다.

 

이에 따라 ‘기여와 신뢰를 기반으로 2050 북극 거버넌스 선도국가 도약’을 내세워 ▲북극권 현안 해결 기여 ▲북극 외교 지평 확대 ▲지속가능한 북극 발전 동참 ▲북극 활동 기반 마련 등을 추진한다.

 

행사 둘째 날인 ‘정책의 날’에는 북극이사회 설립 25주년을 맞이해 그간의 성과와 전망을 논의하는 ‘제10회 북극해 정책포럼’이, 셋째 날인 ‘과학·기술의 날’에는 기후변화 문제 해결을 위한 차세대 쇄빙 연구선 활용방안과 과학협력 확대방안을 모색하는 국제북극과학 협력 세미나 등이 열린다.

 

넷째 날인 ‘해운의 날’에는 북극항로 전망과 활성화 방안을 집중 조명하고, 마지막 날인 ‘시민의 날’에는 극지과학교실을 비롯한 극지 현장과 그 중요성을 쉽고 재미있게 소개하는 시민 강좌가 진행된다.

 

이 밖에 행사 기간 매일 저녁 8시 ‘온라인 극지 상식 골든벨 대회’를 진행하는 등 일반 국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다채로운 부대행사도 개최된다.

 

문 장관은 “북극은 현재와 미래세대가 함께 보전해야 할 인류 공동의 소중한 자산”이라며 “이제 우리나라도 기후변화와 해양환경 보전 등 북극권의 현안을 해결하고 지속가능한 북극 발전을 위해 책임있는 자세로 나서는 등 북극 활동을 주도적으로 추진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북극협력주간은 북극 활동 선도국가로 도약하고자 하는 우리의 의지를 세계에 알리는 한편, 북극권 국가와 굳건한 신뢰관계를 형성하는 등 다가올 북극시대에 적극 동참하기 위한 탄탄한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 북극협력대표는 “우리 정부는 기후변화 등 북극권 현안에 적극 대응해 나가면서, 북극의 지속가능 발전과 인류 공동의 이익에 기여해 나갈 예정”이라며 북극협력주간 개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