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신천지 논란 "전혀 서로 모르는 사이"

신종철 기동취재본부 본부장 | 기사입력 2016/12/30 [04:49]

반기문 신천지 논란 "전혀 서로 모르는 사이"

신종철 기동취재본부 본부장 | 입력 : 2016/12/30 [04:49]

  

[신문고 뉴스] 신종철 본부장 = 반기문 신천지 ‘연관설’에 반기문 측이 ‘서로 모르는 사이’라고 해명했다.

 

반기문 신천지 의혹 보도에 신천지 측도 곧바로 ‘억울하다’며 반기문과 전혀 관계가 없음을 강조했다.

 

반기문측 `신천지` 연관설과 관련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측은 28일(현지시간) 반 총장과 여성단체 IWPG(세계여성평화그룹)의 김남희 대표가 찍은 사진이 논란이 되고 있는데 대해 "반 총장은 김 대표를 전혀 모른다"고 말했다.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은 발표문을 내고 "반 총장이 그 여성이 누구인지, 어디 소속인지 알지 못한 채 사진이 찍혔다는 것을 분명히 말할 수 있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