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국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싸이, LA 콘도 투자로 '대박'
 
조이시애틀뉴스   기사입력  2016/12/30 [09:47]

 

'강남 스타일'의 폭발적인 인기와 함께 세계적인 스타로 부상한 가수 싸이(39·본명 박재상)가 4년전 사들인 LA 고급 콘도를 최근에 팔아 무려 75만달러 가량의 차익을 올렸다고 LA타임스가 21일 전했다.

 

▲ LA타임스 인터넷판 화면 캡처    

 


신문에 따르면 싸이는 인기가 한창일 당시 부인 유혜연씨와 공동명의로 부촌 비벌리힐스 인근의 웨스트우드에 소재한 블레어 하우스 콘도를 124만9천달러에 매입했다.


이 콘도는 2베드에 화장실이 2.5개이며 천정이 높고 도심이 내려다 보이는 수려한 경관을 갖추고 단지 내에는 해수 수영장, 테니스코트, 체육관 등 시설과 함께 도어맨, 컨시어지 서비스까지 제공되는 호화 콘도이다.


신문에 따르면 싸이는 최근 이 콘도를 199만5천달러에 매각했다. 지난 3월에 249만9천달러에 매물로 내놨으나 팔리지 않다가 결국 200만달러로 가격이 조정된 가운데 팔렸다는 것이다.


리얼티 원 그룹의 베로니카 이 씨가 싸이의 에이전트로 거래가 이뤄진 이 콘도는 1999년에 이전 주인이 95만달러에 사들인 것으로 기록됐다.

 
 

이 기사는 [조이시애틀뉴스 http://www.joyseattle.com ]제휴기사 입니다.

배너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6/12/30 [09:47]  최종편집: ⓒ 신문고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