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국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해남군 강제징용 마을에 안내판 세웠다!
 
김성호 기자   기사입력  2017/01/05 [11:44]

 

[신문고뉴스] 일제 강제징용 역사를 전 세계에 널리 알리고 있는 한국 홍보 전문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팀이 이번에는 네티즌들과 힘을 모아 국내 강제징용이 벌어졌던 전남 해남군의 옥매 광산에 안내판을 세웠다고 5일 밝혔다.

 

▲안내판 뒷면에는 후원자들의 이름을 세겨 넣었고 뒤에 보이는 건물은 강제징용 당시 명반석의 저장창고로 쓰였다     © 서경덕 교수 제공



이번 '국내 강제징용 마을 안내판 세우기' 프로젝트는 지난해 삼일절부터 크라우드펀딩 방식으로 1천5백여 만원을 모금 한 후 부산 기장군 일광 광산에 첫 안내판을 세운 후 두 번째로 설치하게 된 것이다.

 
이 일을 위해 지난해 7월부터 서 교수팀은 수차례 마을을 방문하였고 해남옥매광산유족회 회장 및 면장 등과 함께 안내판 문구 및 디자인, 안내판 위치 등을 논의한 후 매년 추모제가 열리는 곳에 설치하게 됐다.

 
가로,세로 약 2미터인 이번 안내판에는 일제가 군수품의 원료인 명반석을 얻기 위해 개발한 국내 최대 규모의 강제동원지였던 점과 전쟁 말기에 이르러 이 지역의 광부들을 제주로 또 끌고가 굴을 파는 일에 동원시켰던 점을 소개하고 있다.

 
또한 현재까지 남아있는 그 당시의 명반석 저장창고 건축물 사진을 넣었고 특히 안내판 뒷면에는 이번 안내판 제작에 후원을 한 네티즌들 및 단체의 이름을 하나하나 새겨 넣어 그 의미를 더했다.

 
이번 일을 기획한 서 교수는 "하시마(군함도) 및 다카시마 등에 조선인 강제징용 사실을 계속해서 숨기는 일본 정부만 탓할 것이 아니라 국내에서도 강제징용이 일어났던 지역이 꽤 많은데 안내판 조차 제대로 설치된 곳이 없어 안타까웠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향후 전국의 강제징용 시설이 조금이라도 보존 되어 있는 곳에는 네티즌들과 함께 지속적으로 안내판을 설치할 계획이며 '역사교육의 장'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더 노력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경덕 교수는 MBC 무한도전팀과 '하시마섬의 비밀'을 함께 제작하여 일제 강제징용 사실을 크게 알렸으며 다국어로 제작된 동영상을 페이스북 및 구글에 광고를 올려 전 세계에 일제의 강제징용 사실을 널리 알리고 있는 중이다.

 

 

배너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1/05 [11:44]  최종편집: ⓒ 신문고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