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도영, 두 아이의 아빠 됐다.
왜 이렇게 예뻐 보일까요 딸 바보에 이어 아들 바보도 될 것 같네요”
 
신종철 기동취재본부 본부장   기사입력  2017/01/11 [13:48]

 

▲  사진캡처=서도영 SNS   © 신종철 기자s1341811@hanmail.net


[신문고 뉴스] 신종철 취재본부장 = 서도영이 둘째 아들을 출산했다.
서도영은 SNS를 통해 둘째 하랑이의 출산을 축하하며 아들의 발을 맞잡은 부모의 손 사진을 공개해 감동을 주고 있다.

 

서도영은 “예정일보다 빨리 태어나서 걱정이 많았는데 담당 원장님이 계셔서 마음이 놓였다”며 “김사부는 바로 제 앞에 계셨네요~ 안사부님”이라며 감사를 전하기도 했다.

 

서도영은 평소 딸 사랑이 지극한 것으로 유명하다. SNS를 통해 딸에 대한 애정을 가득 담은 사진을 공개하는 등 다정다감한 아빠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서도영은 “왜 이렇게 예뻐 보일까요 딸 바보에 이어 아들 바보도 될 것 같네요”라며 아들 바보 자리까지 예약하며 2017년 새해 행복한 출발을 시작했다

 

배너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1/11 [13:48]  최종편집: ⓒ 신문고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