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가고 싶은 섬’추진 자문단 2기 돛 달아
-11일 생태조경문화관광마을만들기 전문가 18명 위촉-
 
윤진성   기사입력  2017/01/11 [15:41]

[신문고 뉴스] 윤진성 기자 =전라남도는 11일 도청 수리채에서 브랜드 시책인 ‘가고 싶은 섬’ 가꾸기 2기 자문단(자문위원회) 위촉식을 가졌다.

2기 자문단은 지역·민속, 문화·관광, 환경·생태, 섬여행 전문가 등 18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2018년 12월까지 2년간 ‘가고 싶은 섬’ 가꾸기 전반에 대한 자문과 지원 등 다양한 활동을 한다.

1기 자문단은 ‘가고 싶은 섬’ 선정 기준 마련, 3차례 서류·현장평가 참여, 섬별 자원도 조사와 섬별 마스터플랜 수립 지원 등 주민 주도 섬 가꾸기 정책 자문을 했다.

이날 자문단은 위촉장을 수여받은데 이어 ‘가고 싶은 섬’ 10개년 종합계획과 2015년부터 2016년까지 섬 가꾸기 추진 상황, 2017년 섬별 추진계획 설명을 들었다.

2기 자문단에 참석한 강제윤 섬 연구소장(시인)은 “섬의 자연과 문화를 최대한 보존하면서, 섬 주민이 함께 만들어야 한다”며 “자문단에서는 실질적 섬 가꾸기 정책을 제안하고, 행정은 이를 ‘가고 싶은 섬’ 정책에 적극 반영해야 한다”고 말했다.

‘가고 싶은 섬’ 가꾸기는 여수 낭도를 비롯한 10개 섬에서 차근차근 진행 중이다. 지난해 강진 가우도, 여수 낭도, 신안 반월·박지도가 관광객을 맞을 준비를 마치고 ‘가고 싶은 섬’으로서 문을 열었다.

올해 상반기에는 고흥 연홍도, 진도 관매도, 완도 소안도가 게스트하우스, 마을공동식당, 마을카페 등 관광 기초시설을 갖추고 손님을 맞이할 계획이다.

양근석 전라남도 해양수산국장은 “전남의 섬들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일본그리스 등의 섬 못지않게 아름답고 생태역사 등 유무형의 자산을 보유하고 있다”며 “전남 섬을 여행객이 가고 싶고, 섬 사람들이 살고 싶어 하는 곳으로 가꾸겠다”고 말했다.

배너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1/11 [15:41]  최종편집: ⓒ 신문고뉴스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됨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