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도립국악단, 중국서 남도 전통예술 선보인다
 
윤진성   기사입력  2017/01/12 [15:12]

 

[신문고 뉴스] 윤진성 기자 =전남도립국악단이 중국의 음력설인 춘제(春節)를 앞두고 장시성(江西省)에서 남도 전통예술의 진수를 선보인다.

전라남도는 전남도립국악단이 장시성정부로부터 ‘장시성 신춘음악회’에 초청받아 16일부터 18일까지 장시성 성도(省都)인 난창(南昌) 등 세 지역에서 공연을 펼친다고 12일 밝혔다.

16일 첫 공연은 난창의 장시예술센터 대극장, 17일에는 잉탄시(潭市) 잉탄제1중학 대강당, 18일에는 신위시(新余市) 대극장에서 열린다.

‘장시성 신춘음악회’는 지난해부터 시작했다. 올해는 해외 도시 공연단을 초청하는 특별공연으로 기획됐으며, 전남도립국악단이 첫 초청 대상으로 선정됐다.

전남도립국악단은 24명의 단원이 출연해 사물놀이, 가야금 병창과 산조, 부채춤, 남도민요, 국악가요 등 다양한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전라남도는 세 차례의 공연마다 1천여 명의 관객들이 찾을 것으로 보고, 이들을 대상으로 전남 관광홍보전을 개최하는 한편, 여행업체 간담회와 장시서예협회 간담회도 가질 예정이다.

전라남도와 장시성은 2004년부터 교류해온 자매결연 관계로, 도자문화산업, 전통의학, 대학생 교류 등 여러 분야에서 활발하게 교류하고 있다. 그 결과 전라남도는 2014년 중국 인민대외우호협회와 중국국제우호도시연합회가 수여하는 ‘중국우호도시교류협력상’을 수상한 바 있다.

선경일 전라남도 국제협력관은 “지난해부터 한중 외교안보 현안 때문에 중국과의 교류가 위축되고 최근 한한령(限韓令한류제한령)으로 대중예술 중국 공연이 취소되고 있는데, 장시성정부의 공식 초청으로 대규모 공연을 하게 됐다”며 “올해는 문화예술 등 인문(人文) 교류와 민간 교류를 중심으로 내실있는 협력을 꾸준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1/12 [15:12]  최종편집: ⓒ 신문고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주간베스트